금융위는 내년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목표를 올해보다 약 10%(534억원) 증가한 5696억원 공급할 계획이다

백동환기자
2021-12-23
조회수 204

금융공공기관들이 내년 사회적경제기업에 올해 목표치 대비 10% 가량 확대된 총 5696억원의 자금을 지원한다. 



  
▲ 사진



금융위원회는 16일 '제3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회적경제기업이란 취약계층에게 서비스나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면서 영업활동을 하는 조직을 의미한다. 다만 업력이 짧고 규모가 작은 경우가 많아 민간 금융회사를 통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금융위는 공공부문을 통한 자금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올해 10월까지 사회적경제기업 2508개사에 5586억원의 자금을 공급해 연간 공급목표인 5162억원을 초과 달성했다.


부문별로 보면 대출은 1108개 기업에 1666억원을 공급해 집행률 98%를 기록했으며, 보증은 1314개 기업에 3110억원을 지원해 집행률 124%, 투자는 86개 기업에 810억원을 제공해 집행률 84%를 기록했다.


금융위는 내년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목표를 올해보다 약 10%(534억원) 증가한 5696억원 공급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보증은 올해 목표인 2500억원에 비해 약 14%(350억원) 증가한 2850억원, 투자는 올해 목표(962억원) 대비 약 30%(284억원) 증가한 1246억원을 공급한다. 


대출은 올해 목표치인 1700억원보다 약 6%(100억원) 줄어든 1600억원을 공급한다.


올해 은행권의 9월말 기준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대출잔액은 1조2612억원으로 2020년말 1조1213억원을 기록한 것에 비해 1399억원(12.5%) 늘었다. 사회적기업에 대한 대출이 1조16억원으로 79.4%를 차지했다. 협동조합 2250억원(17.8%), 마을기업 295억원(2.3%), 자활기업 51억원(0.4%) 순으로 나타났다.


은행별로는 기업은행(3505억원, 27.8%), 신한은행(2560억원, 20.3%), 농협은행(1582억원, 12.5%)의 실적이 전체 실적의 과반(7647억원, 60.6%)을 차지했다. 은행권의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대출 외 지원으로는 제품 구매(34억4000만원, 46.0%), 기부·후원(15억7000만원, 20.9%) 등의 순이었다.


향후 금융당국은 민간재원의 사회투자펀드 참여도 유도할 방침이다. 한국성장금융이 사회투자에 관심 있는 민간투자자(LP)를 직접 모집해 자펀드를 결성할 경우 매칭 출자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민간투자자에 대한 인센티브 선택의 폭을 확대한다. 


사회적 금융 인프라 개선을 위해서도 노력한다. 신용보증기금은 우수 사회적경제기업을 발굴·지원하기 위해 '표준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을 개발해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10월 기준 평가시스템 활용 기관은 38곳에 달한다.


수도권 기업에 편중된 사회적투자를 개선하기 위해 비수도권 투자 활성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사회적경제기업이 필요한 자금을 적기에 조달할 수 있도록 공공부문의 자금공급을 차질 없이 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디어전북

주소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여산로 256(고랑동) 2F ㅣ 대표전화 : 063-275-3001

2015년 08월 10일 ㅣ 발행인.편집인 : 백동환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동환 ㅣ 이메일 : wooharan@hanmail.net



Copyright ⓒ Mediajeonbuk l  Hosting by CREBOX